나눔의 장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4일), "대리적 중보 기도"

작성자
남서영 전도사
작성일
2022-05-04 09:44
조회
51
"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히 10:9).

다른 사람을 향한 개인적인 동정심을 가지고 주의 보좌로 나아와 그들을 위해 우리가 청하는

것을 하나님이 하셔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이 중보기도라고 오해하지 마십시오.

우리가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이유는,

주님께서 우리 죄를 대신 담당하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는 것입니다.

중보기도의 최대 장애물인 영적 완고함은 자신 또는 다른 사람의 좋은 점에 동감하게 되면서

속죄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게 합니다. 우리 안에 속죄를 필요로 하지 않는 어떤 선하고 덕스러운

것들이 있다고 고집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생각에 의해 발생되는, 다른 사람을 향한 영적 무관심과

나태함은 우리로 하여금 중보기도를 할 수 없게 합니다. 다른 사람을 향한 하나님의 관심과 우리의

관심이 일치되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못마땅하게 여기고 자신의 생각을 고집합니다.

이러한 중보 기도를 한다면 그 기도는 자신의 인간적 연민을 영광스럽게 하는 도구일 뿐입니다.

우리의 모든 동정심과 관심이 근본적으로 변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합니다.

대리적 중보 기도란 마음을 다해 다른 사람을 향한 우리의 인간적인 연민을 버리고 그들을 향한

하나님의 관심으로 대치하는 것입니다.

내 마음은 인간적 연민을 고집합니까, 아니면 주님의 관심으로 대치했습니까?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주님을 못마땅해 하고 있습니까, 아니면

온전한 관계 가운데 있습니까?  불만으로 가득 차 있습니까, 아니면 영적으로

충만합니까? 내 방식을 고집합니까, 아니면 주님과 일치하기로 결심하였습니까?
전체 6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오늘 찬양 연습이 오후 네시반에 있습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4.09 | 추천 0 | 조회 140
남서영 전도사 2022.04.09 0 140
공지사항
오늘은 찬양 연습이 오후 다섯시에 있습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3.26 | 추천 0 | 조회 165
남서영 전도사 2022.03.26 0 165
공지사항
*오늘은 찬양대 모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3.12 | 추천 0 | 조회 185
남서영 전도사 2022.03.12 0 185
64
'지선아 사랑해' 두번째 이야기 , " 오늘도 행복합니다." 중에서
남서영 전도사 | 2022.05.16 | 추천 0 | 조회 50
남서영 전도사 2022.05.16 0 50
63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5월 13일
남서영 전도사 | 2022.05.13 | 추천 0 | 조회 16
남서영 전도사 2022.05.13 0 16
62
5/11 공동체 말씀 나눔 및 기도
남서영 전도사 | 2022.05.11 | 추천 0 | 조회 27
남서영 전도사 2022.05.11 0 27
61
주님은 나의 최고봉 (5/9), "이상입니까, 비전입니까?"
남서영 전도사 | 2022.05.09 | 추천 0 | 조회 21
남서영 전도사 2022.05.09 0 21
60
미주 한인 예수교 장로회 총회 (KAPC) 소개입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5.09 | 추천 0 | 조회 27
남서영 전도사 2022.05.09 0 27
59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6일), " 복음의 심연에 근거하는 자유함"
남서영 전도사 | 2022.05.06 | 추천 0 | 조회 31
남서영 전도사 2022.05.06 0 31
58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5일), "구원, 하나님의 위대한 생각"
남서영 전도사 | 2022.05.05 | 추천 0 | 조회 34
남서영 전도사 2022.05.05 0 34
57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4일), "대리적 중보 기도"
남서영 전도사 | 2022.05.04 | 추천 0 | 조회 51
남서영 전도사 2022.05.04 0 51
56
주님은 나의 최고봉, (4월 30일) " 사랑의 자발성"
남서영 전도사 | 2022.04.30 | 추천 0 | 조회 71
남서영 전도사 2022.04.30 0 71
55
주님은 나의 최고봉, (4월 29일) "불확실성의 은혜"
남서영 전도사 | 2022.04.29 | 추천 0 | 조회 58
남서영 전도사 2022.04.29 0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