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장

주님은 나의 최고봉 (4월 26일), " 잘못된 믿음들"

작성자
남서영 전도사
작성일
2022-04-26 11:05
조회
58
"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내가 네게 일러준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창 22:2).

사람의 성품은 그 사람이 하나님의 뜻을 어떻게 해석하는가를 결정합니다. (시 18: 25- 26)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명령을, 자기 아들을 죽이라는 것으로 해석을 했습니다.

그는 이러한 시련으로 인해, 그 당시의 전통을 버릴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다른 방법으로 그의 믿음을 정결케 하실 수 없었습니다. 만일 우리가

진정한 믿음에 따라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순종하면, 하나님께서는 주님을 오해하게

만드는 전통으로부터 우리를 끄집어 내실 것입니다. 제거되어야 할 잘못된 믿음들이 얼머나

많은지 모릅니다. 예를 들어, 어머니가 아들을 너무 사랑하면 하나님이 그 아들을 데려가신다는

그런 믿음입니다. 이는 마귀의 거짓말이요,

하나님의 참된 속성을 왜곡시키는 내용입니다.

마귀는 우리가 최정상까지 오르는 것을 방해할 수 있고,

하나님에 대한 잘못된 전통을 퍼뜨릴 수 있다면 모든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러나 만일 우리가 하나님께 진실하면

하나님께서는 주님에 대한 더 나은 지식을 얻게 하기 위해 우리로 시련을 지나게

하실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께 가졌던 믿음의 강점은 하나님을 위해 뭐든지 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는 자신이 믿는 바와 반대가 되더라도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라면

밀고 나갔습니다. 아브라함은 자기 신념을 위한 헌신자가 아니었습니다. 자기 신념의 종이었다면

그는 이삭을 죽이지 말라는 천사의 음성을

마귀의 음성으로 알았을 것입니다.  당신이 하나님게 진실되면 하나님께서는 곧바로 당신을

이끌어서 모든 역경을 지나게 하시고 주를 더 깊이 알게 하실 것입니다.

그러나 그 곳에 이르기 위해서는 언제나 자신의 신념 및 잘못된 생각 (전통적인 믿음) 들을

포기해야 합니다. 하나님께 당신을 시험하라고 구하지 마십시오.

베드로와 같은 장담을 하지 마십시오.

"제가 뭐든지 하겠습니다. 당신과 죽는 자리까지 가겠습니다." (눅 22:33).

아브라함은 그러한 단언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하나님께 진실했으며

이에 하나님께서는 그의 믿음을 정화시키셨습니다.
전체 6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오늘 찬양 연습이 오후 네시반에 있습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4.09 | 추천 0 | 조회 140
남서영 전도사 2022.04.09 0 140
공지사항
오늘은 찬양 연습이 오후 다섯시에 있습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3.26 | 추천 0 | 조회 165
남서영 전도사 2022.03.26 0 165
공지사항
*오늘은 찬양대 모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3.12 | 추천 0 | 조회 185
남서영 전도사 2022.03.12 0 185
64
'지선아 사랑해' 두번째 이야기 , " 오늘도 행복합니다." 중에서
남서영 전도사 | 2022.05.16 | 추천 0 | 조회 50
남서영 전도사 2022.05.16 0 50
63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5월 13일
남서영 전도사 | 2022.05.13 | 추천 0 | 조회 16
남서영 전도사 2022.05.13 0 16
62
5/11 공동체 말씀 나눔 및 기도
남서영 전도사 | 2022.05.11 | 추천 0 | 조회 27
남서영 전도사 2022.05.11 0 27
61
주님은 나의 최고봉 (5/9), "이상입니까, 비전입니까?"
남서영 전도사 | 2022.05.09 | 추천 0 | 조회 21
남서영 전도사 2022.05.09 0 21
60
미주 한인 예수교 장로회 총회 (KAPC) 소개입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5.09 | 추천 0 | 조회 27
남서영 전도사 2022.05.09 0 27
59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6일), " 복음의 심연에 근거하는 자유함"
남서영 전도사 | 2022.05.06 | 추천 0 | 조회 31
남서영 전도사 2022.05.06 0 31
58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5일), "구원, 하나님의 위대한 생각"
남서영 전도사 | 2022.05.05 | 추천 0 | 조회 34
남서영 전도사 2022.05.05 0 34
57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4일), "대리적 중보 기도"
남서영 전도사 | 2022.05.04 | 추천 0 | 조회 51
남서영 전도사 2022.05.04 0 51
56
주님은 나의 최고봉, (4월 30일) " 사랑의 자발성"
남서영 전도사 | 2022.04.30 | 추천 0 | 조회 71
남서영 전도사 2022.04.30 0 71
55
주님은 나의 최고봉, (4월 29일) "불확실성의 은혜"
남서영 전도사 | 2022.04.29 | 추천 0 | 조회 58
남서영 전도사 2022.04.29 0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