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장

오스왈드 챔버스 (Oswald Chambers) "주님은 나의 최고봉" -- 1/26 다시 보고 마음을 드리라 (마 6:30)

작성자
남서영 전도사
작성일
2022-01-26 09:02
조회
219
마가복음 6장 30절 ,

"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지우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든 하물며

너희 일까 보냐, 믿음이 적은 자들아"

우리가 진실하지 않으면 주님의 진실하신 말씀도 언제나 수수께끼처럼 들립니다.

어떻게 하면 주님이 진실하신 것처럼 우리도 진실할 수 있습니까?

주의 성령을 받음으로 성령을 인식하고 의지함으로 성령께서 하나님의 말씀을 생각나게 하실 때

성령을 순종함으로, 우리의 삶은 놀랍도록 진실하게 될 것입니다. " 생각해 보라"고 주님이 말씀하십니다.

" 만일 네가 주님과 바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지우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늘 하물며 너희일까 보냐" 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건방지게 예수님보다  더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할 때마다 우리는 영적으로 뒤로 물러나게 됩니다.

이는 "하물며 너희일까 보냐" 는 하늘 아버지의 약속을 불신하고 우리 마음 속에 염려가 들어오는 것을 허락한 것입니다.

 

" 공중 나는 새를 보라" - 새들은 자신들 안에 있는 본능에 따라 살아갑니다. 한편 하나님께서는 그것들을 보살피십니다.

즉,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려는 것은 당신이 당신 안에 계신 성령을 순종하는 가운데 주님과의 바른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면

하나님께서 당신의 "깃털들"을 (역자주- 삶의 필요 수단들) 보살피실 것입니다.

"들에 피는 백합을 생각하라." 이것들은 심기운 곳에서 자라납니다.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은 심기운 곳에서 자라나는 것을 거부합니다.

결과적으로 아무 곳에도  뿌리를 내리지 못합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새 생명에 순종하면 하나님께서 다른 모든 것을 해결해 주실 것이라고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거짓말을 하신 것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만일 우리가 "하물며 너희일까 보냐"를 경험하지 못한다면

이는 우리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새 생명을 순종하지 않고 스스로 여러 복잡한 고민들에 사로 잡히는 것입니다.

마음껏 주님의 사역에 집중할 수 있는  그 시간에 우리는 얼마나 여러 고민과 질문으로 하나님께 걱정을 끼치는지요?

성별이란 어떤 특별한 한 가지를 향하여 끊임없이 우리 자신을 구별하여 드리는 것입니다.

우리는 단 한번의 결심을 통하여 영원토록 성별할 수 없습니다. 매일 자신을 성별해야 합니다.

나는 매일의 삶 속에서 내 자신을 끊임없이 하나님께 따로 구별하여 드리고 있습니까?
전체 6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오늘 찬양 연습이 오후 네시반에 있습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4.09 | 추천 0 | 조회 140
남서영 전도사 2022.04.09 0 140
공지사항
오늘은 찬양 연습이 오후 다섯시에 있습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3.26 | 추천 0 | 조회 165
남서영 전도사 2022.03.26 0 165
공지사항
*오늘은 찬양대 모임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3.12 | 추천 0 | 조회 185
남서영 전도사 2022.03.12 0 185
64
'지선아 사랑해' 두번째 이야기 , " 오늘도 행복합니다." 중에서
남서영 전도사 | 2022.05.16 | 추천 0 | 조회 49
남서영 전도사 2022.05.16 0 49
63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5월 13일
남서영 전도사 | 2022.05.13 | 추천 0 | 조회 13
남서영 전도사 2022.05.13 0 13
62
5/11 공동체 말씀 나눔 및 기도
남서영 전도사 | 2022.05.11 | 추천 0 | 조회 25
남서영 전도사 2022.05.11 0 25
61
주님은 나의 최고봉 (5/9), "이상입니까, 비전입니까?"
남서영 전도사 | 2022.05.09 | 추천 0 | 조회 20
남서영 전도사 2022.05.09 0 20
60
미주 한인 예수교 장로회 총회 (KAPC) 소개입니다.
남서영 전도사 | 2022.05.09 | 추천 0 | 조회 27
남서영 전도사 2022.05.09 0 27
59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6일), " 복음의 심연에 근거하는 자유함"
남서영 전도사 | 2022.05.06 | 추천 0 | 조회 30
남서영 전도사 2022.05.06 0 30
58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5일), "구원, 하나님의 위대한 생각"
남서영 전도사 | 2022.05.05 | 추천 0 | 조회 33
남서영 전도사 2022.05.05 0 33
57
주님은 나의 최고봉 (5월 4일), "대리적 중보 기도"
남서영 전도사 | 2022.05.04 | 추천 0 | 조회 50
남서영 전도사 2022.05.04 0 50
56
주님은 나의 최고봉, (4월 30일) " 사랑의 자발성"
남서영 전도사 | 2022.04.30 | 추천 0 | 조회 71
남서영 전도사 2022.04.30 0 71
55
주님은 나의 최고봉, (4월 29일) "불확실성의 은혜"
남서영 전도사 | 2022.04.29 | 추천 0 | 조회 58
남서영 전도사 2022.04.29 0 58